UPDATED. 2020-04-10 10:41 (금)
통합당 대전 '유성을' 김소연 후보 확정
통합당 대전 '유성을' 김소연 후보 확정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3.17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관위 '셀프 제명' 논란 신용현 배제하고 단수공천
미래통합당 김소연 대전 유성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소연 대전 유성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이 바른미래당 출신인 신용현 의원의 '셀프 제명'과 관련한 논란 끝에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을 국회의원 후보로 확정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7일 신용현 의원의 '셀프 제명'과 관련한 법원의 판단 등에 대한 회의를 갖고 김 예비후보를 단수 공천했다. 

이에 따라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은 21대 총선에서 5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정의당 김윤기 시당위원장과 본선에서 맞붙는다.

김소연 예비후보는 이 같은 공관위의 결정에 대해 "공천을 확정짓기까지 남다른 기대를 가져준 지역 주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지역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정치 역사를 다시 쓰겠다"고 말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육동일 전 시당위원장을 탈락시키고 신용현 의원과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을 대상으로 17일과 18일 이틀간 재경선을 치르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한편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부장판사 김태업)는 지난 16일 "채무자들이 표결에 참여한 바른미래당(합당 후 민생당)의 지난달 18일 제73차 의원총회 결의는 그 결의와 관련한 본안판결 선고 시까지 그 효력을 정지한다“고 인용 결정했다. 

신용현 의원등 8명은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의 갈등에 4·15총선을 앞두고 셀프 제명을 선택해 민생당은 지난 4일 이들 비례의원을 상대로 제명 절차 취소를 요구하는 가처분신청서를 서울남부지법에 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