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0:41 (금)
[코로나19] 대전시, 2385억 규모 긴급 추경 편성
[코로나19] 대전시, 2385억 규모 긴급 추경 편성
  • 박종명
  • 승인 2020.03.2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17만 가구 긴급재난생계지원금 700억 등 반영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2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2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는 2385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24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서민과 소상공인 등 지원을 위해 당초 5조 3814억 원에서 2385억 원(4.4%) 늘어난 5조 6199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

일반회계 세입 재원은 국비보조금 1240억 원과 전년도 결산 잉여금 831억 원, 재정안정화기금 140억 원 등 2211억 원 규모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대응 원포인트 추경으로 위기에 직면한 서민 생활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경기를 부양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주요 편성 내역은 ▲기준 중위소득 50% 초과 100% 이하 17만 가구에 대해 가구당 30만 원에서 최대 63만 원까지 지원하는 긴급재난생계지원금 700억 원 ▲기초생활수급자 4만 가구에 대한 한시 생활지원금 309억 원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4인 기준 356만 원)를 대상으로 긴급 복지지원금 30억 원을 편성했다.

한시 지원 사업으로 만 7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4개월간 월 10만 원씩 지원하는 아동양육비 309억 원을 담았으며,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입원, 격리된 시민에 대한 생활지원비 16억 원도 반영했다.

또 침체된 지역경기 부양 사업으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600억 원,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경영개선자금 46억 원 등도 담았다.

추경안은 오는 27일 열리는 제249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31일 본회의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인한 비상 경제 시국임을 감안해 생계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편성했다”며 “신속한 재정 집행을 통해 최단기간 내에 시민들이 정책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