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1:55 (금)
대전교육청, 코로나19 추경 126억 증액
대전교육청, 코로나19 추경 126억 증액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3.24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화상카메라 보급 및 냉·난방비 지원
사립유치원 학부모 부담 원비 지원
동부지원교육청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 대전시교육청의 추경 예산에는 각 행정기관의 열화상 카메라 지원금 1억 원이 편성됐다.
동부지원교육청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 대전시교육청의 추경 예산에는 각 행정기관의 열화상 카메라 지원금 1억 원이 편성됐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당초 예산에서 126억 원을 증액한 2조2523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대전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각급 학교에 열화상카메라 보급 및 방학 축소 대비 냉·난방비 지원, 사립유치원 학부모 부담 원비 지원 등에 중점을 뒀다.

세입 예산은 중앙정부 이전수입 123억 원(보통교부금 76억원, 특별교부금 40억원, 국고보조금 7억원)과 기타 이전 수입(타시도교육청 전입금) 3억 원을 늘려 편성했다. 

세출 예산은 ▲각급 학교 마스크, 손소독제, 열화상카메라 등 방역 지원 71억원  ▲방학 축소 대비 학교운영비(냉·난방비 등) 지원 32억원 ▲사립유치원 학부모부담금(원비) 및 운영비 지원 20억 원 ▲유·초·특수학교 긴급돌봄 경비 지원 4억 원 ▲행정기관 열화상카메라 지원 1억 원 ▲온라인학습 지원 4억 원 등 코로나19 대응에 133억 원을 편성했다.

이밖에 특별교부금 등 목적지정 사업비 중 시급한 사업 31억 원, 예비비 16억 원을 편성했으며, 세출 예산 편성 과정에서 부족한 재원은 내부유보금 54억 원을 줄여 충당했다.

정회근 기획예산과장은 “이번 추경이 의결되면 신속하게 집행해 학교 현장의 안전을 강화하고, 교육과정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은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31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