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0:41 (금)
[코로나19] 대전시, 신천지 시설 4월 5일까지 폐쇄 연장
[코로나19] 대전시, 신천지 시설 4월 5일까지 폐쇄 연장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3.26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40개 시설 매일 점검
대전시 공무원들이 신천지 관련 시설의 폐쇄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대전시 공무원들이 신천지 관련 시설의 폐쇄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천지 관련시설 40곳에 대한 폐쇄 기한을 4월 5일까지 연장한다. 

시는 학교 개학에 맞춰 실시 중인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점을 감안, 신천지 맛디아지파와 협의를 통해 시설 폐쇄 기한을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대상은 임대가 종료돼 철거된 2개 시설과 개인이 운영 중인 1개 시설을 제외한 40개 시설이다.

시는 신천지 관련 시설 폐쇄 여부를 매일 점검한 결과 임대가 종료된 2개 시설은 철거 후 내·외부 방역을 마치고 현재 건물 소유주가 다른 시설로 임대를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역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 개개인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