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17:07 (토)
[코로나19] 세종시, 저소득층에 긴급생계비 최대 50만원 지원
[코로나19] 세종시, 저소득층에 긴급생계비 최대 50만원 지원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3.2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위소득 100% 이하 3만3000가구에 가구당 30만~50만원 지급
110억 원 규모, 3개월 내 사용 가능한 기프트카드 발행
세종시는 26일 중위소득 100% 이하(건강보험료 소득판정 기준)인 약 3만 3천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가구당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세종시는 26일 중위소득 100% 이하(건강보험료 소득판정 기준)인 약 3만 3천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가구당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충청헤럴드 세종=이경민 기자] 세종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위해 긴급재난생계비 11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26일 시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중위소득 100% 이하(건강보험료 소득판정 기준)인 3만 3000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가구당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차등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시에 따르면 중위소득 기준은 우리나라 전체의 가구 중에서 소득 순으로 순위를 매겨 50%에 해당하는 가구가 대상이다.

시는 시의회와 사전 절차를 신속하게 마무리한 후 대상자의 신청을 받아 지급할 계획으로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무기명 기프트카드인 '여민전'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또 저소득 근로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지역 고용 대응 특별 지원사업’을 4월부터 시작한다.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조업이 중단된 100인 미만 사업장에서 5일 이상 무급 휴직을 실시하는 저소득 근로자에게 하루 2만 5000원씩, 월 최대 50만원을 2개월간 지원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을 못하고 있는 학원강사, 학습지교사, 보험설계사 등과 같은 저소득 특수형태근로종사자에게도 생계비를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 근로자 등에게는 최대 3개월간 근로자 1인당 월 196만원 수준으로 공공 시설 방역, 마스크판매 보조, 기업·소상공인 지원 사업 안내 등의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로 직업 훈련이 중단된 저소득층 훈련생에게는 2개월간 월 12만원을 지원하며, 이밖에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자가격리자가 발생한 사업장의 방역소독 비용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대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민생을 안정시키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