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4 (토)
통합당 황교안 대표 "동혁아! 이번에 네가 혀"
통합당 황교안 대표 "동혁아! 이번에 네가 혀"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3.2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참석 후 장동혁 후보 사무실 찾아 응원
"김소연 후보 반드시 국회의원 만들자" 호소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대전 통합당 유성지역 후보들에게 “젊음 피들이 세상을 바꿔야 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장동혁 유성을 후보 사무실을 찾아 “대전은 한반도의 중간이고, 정치 지형에 있어서도 늘 중심을 잡아온 의미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동혁 후보는 법조와 행정, 다 경험하고 정치로 나아가고자 하는 인재”라며 “장동혁 후보에게 한 마디하고 싶다. 동혁아, 이번엔 네가 혀”라고 말해 참석자들의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오전 장동혁 후보 사무실을 찾아 격려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오전 장동혁 후보 사무실을 찾아 격려했다.

황 대표는 또 김소연 후보를 향해 ”젊다. 너무 강해 의회에서 활동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하고 공천했다”며  “김소연 후보를 유성을 국회의원으로 반드시 만들자”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유성의 젊은 피가 돌아가고 주민과 소통해서 꽉 막힌 대한민국 미래 준비하는 희망찬 총선이 되길 희망한다”고 주문했다. 

황 후보는 “공천과 통합의 어려움을 다 끝내고 총선에 나섰다”며 “경제 무너뜨리고 남탓, 민생 도탄 빠지게 하고 남탓. 안보 위기면서 이 땅에 평화왔다고 거짓말하는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역량있는 정치가 필요한 상황에서 이기려면 하나의 팀이 돼 대한민국 살리기 나서야 한다”며 “그 출발점이 유성 갑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오전 장동혁 유성갑 후보 사무실을 찾아 필승 의지를 다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오전 장동혁 유성갑 후보 사무실을 찾아 필승 의지를 다지고 있다.

이장우 대전시당 위원장은 “대전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 3년 암흑, 내로남불의 시대로 더 이상 국민을 괴롭히지 않도록 황교안 대표와 함께 확실히 심판하고 대한민국 확실히 바로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동혁 후보는 “대한민국의 중심 유성에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총선에서 압승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후보도 “대한민국의 헌정 유린 사태, 국민 건강 안전이 위협받는 사태에 반드시 승리해 국민의 이름으로 심판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양홍규 대전 서구을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양 후보와 이영규 대전 서구갑 후보와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운데)가 27일 양홍규 대전 서구을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양 후보(오른쪽)와 이영규(왼쪽) 대전 서구갑 후보와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황 대표는 이어 양홍규 후보(서구을)의 선거사무소를 찾아 “대전 서구에는 양규가 있다. 양홍규 후보가 첫째 이영규 후보가 두 번째, 두 사람이 뭉치면 엄청난 힘을 낼 것”이라며 “양 후보는 당에서 20년 이상 활동한 소중한 자산으로 반드시 여러분이 밀고 끌어서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밀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영규 후보는 지역이 나은 지역의 인재로 오랫동안 법조인이면서도 정부에서 헌신했다"며 "지역 구석구석 다니며, 지역의 실정을 낯낯이 알고 있는 깨알같은 능력이 있는 후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