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7:40 (화)
[코로나19] 대전 미국 입국 20대 2명 확진…해외 입국 9명째
[코로나19] 대전 미국 입국 20대 2명 확진…해외 입국 9명째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4.0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국 후 자가, 시설 격리중 확진…누적 확진자 39명
허태정 대전시장이 3일 해외입국자 선별진료소를 찾아 방역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3일 해외입국자 선별진료소를 찾아 방역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에서 '코로나19' 해외 입국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5일 시에 따르면 20대 여성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여성은 지난 달 30일과 4일 미국에서 입국해 자가와 대전시 시설에 격리중에 확진됐다.

시는 이들 확진자가 접촉자 및 감염 가능성이 있는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돼 거주지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로써 대전지역 누적 확진자는 39명으로 이 중 해외 입국 확진자가 9명이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달 28일부터 유럽과 미국 등 해외에서 입국하는 '코로나19' 무증상 시민 모두에 대해 임시 격리시설에 수용한 뒤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시는 이를 위해 중구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과 동구 만인산 푸른학습원을 임시 격리시설(66실)로 활용하고 있다. 

또 지난 달 31일부터는 대전역 동광장에 도보형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해외 입국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4일 현재 만인산 푸른학습원 13명,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음 23명 등 모두 34명이 격리돼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