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4 (토)
[4·15 총선] 황운하·이은권, 공수처법·현안 놓고 '격돌'
[4·15 총선] 황운하·이은권, 공수처법·현안 놓고 '격돌'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4.0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통합당 공수처 폐지…공정 수사 가능한가?"
이은권 "공수처 기소권 등 다 가지면 또 '공공수처' 만들건가?"
21대 총선 대전 중구 후보자토론회에서 민주당 황운하 후보와 통합당 이은권 후보가 토론회가 끝난 뒤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1대 총선 대전 중구 후보자토론회에서 민주당 황운하 후보와 통합당 이은권 후보가 토론회가 끝난 뒤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21대 총선 대전 중구 후보토론회에서 민주당 황운하 후보와 통합당 이은권 후보가 공수처법과 중구청사 신축 등 지역 현안을 놓고 충돌했다. 

7일 오후 대전MBC 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황 후보는 기조 연설을 통해 “여기까지 오는데 우여곡절이 많았다. 민주당이 공천을 했고 선거관리위원회 인정받고 여기까지 왔다. 흑색 선전에 현혹되지 말고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은권 후보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경험하고 있다. 경제가 처참히 무너지고 있다”며 “우한 코로나 대응까지 완벽히 실패한 문재인 정부가 이 정도면 나쁘지 않다며 자화자찬까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두 후보는 공수처법을 두고 격돌했다. 

황 후보는 “미래통합당이 공수처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공수처 폐지하면 윤석렬 총장의 장모 사건 등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할 수 있다고 생각하나?”라고 따져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황 후보 입에서 그런 질문이 나오니 이상하다. 검찰 개혁 제대로 하면 공수처가 필요 없다. 공수처가 없어서 윤석렬 장모 사건 조사하지 못할 이유 없다. 정해진 대로 처리하면 왜 수사 못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황 후보는 “공수처라는 것은 여러 의미가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검찰이 자신의 비리를 제대로 수사하지 못했기 때문에 제기된 것이다. 김학의 사건도 마찬가지”라며 “그렇다면 이 방법 외에 어떤 방법 있나?”라고 재차 물었다.  

이 후보는 이에 “공수처가 기소권, 검찰권 다 가져 큰 권위를 갖게 되면 또 ‘공공수처’ 만들 것인가?”라고 응수했다. 

두 후보는 노후 주민센터 4곳과 중구청사 신축을 놓고도 대립각을 세웠다. 

황 후보는 “30년 된 노후 주민센터가 중구에 4곳이 있다. 중구청은 재정안정화 기금으로 신축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었지만 미래통합당 구의원 반대로 제대로 안됐다”며 “노후 주민센터를 복합 커뮤니티 센터로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이은권 후보는 “주민센터 짓는데 미래통합당 구의원이 반대했다고 했는데 황 후보가 제대로 확인해 보라”며 ”구의원들이 노후 주민센터 신축에 찬성했지만 안정화기금을 사용하는 것을 반대했다“고 맞섰다. 

이 후보의 공약 이행율을 놓고도 옥신각신했다. 

황 후보는 이 후보에게 “중구청장에 3번, 국회의원 선거 한 번을 출마했다”며 “2006년부터 출마할 때마다 보문산 관광단지와 타워 개발을 약속했지만 한발짝도 진보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는 “구청장 때부터 보문산 타워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는 계획도 필요하고 특히 지난 권선택 시장 시절에는 대전시 70년을 맞이해 타워 완성을 추진해왔다”며 “허태정 시장과도 보문산을 대전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기로 약속했다. 사업이 하루아침에 실현되는 것 아니다. 준비 과정이 있어야 한다”고 응수했다. 

황 후보는 또 “지난 2월 대전시민연대가 발표한 공약이행율이 16.6%에 불과했다. 20대 총선 공약을 비교하면 비슷한 내용 많다. 매번 재탕 선거 공약을 하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냐“고 추궁했다. 

이 후보는 이에 대해 “황 후보도 겪어보면 알겠지만 지역에서 국비와 지방비 매칭이 맞아야 사업이 진행될 수 있다”며 “다만 완성이 안됐을 뿐이지 현재 공약 사업 대부분 진행되고 있다. 이행이나 미이행이냐로 판단해야 한다”고 받아쳤다.  

황 후보의 경찰 신분 유지를 놓고도 설전이 이어졌다. 

이 후보가 “현재 경찰 공무원으로 급여를 받고 있는 것이 정당하냐?”고 하자, 황 후보는 ”현직 경찰 공무원이고 민주당 정당 가입인이라는 것도 맞다. 지난 19대 총선 때 현직 공무원 신분을 유지하고 당선된 사례 있다. 그 분도 현직 공무원 유지했고 임기 다 채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