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4 (토)
대전광역치매센터, 지역맞춤형 치매예방 프로그램 효과 검증
대전광역치매센터, 지역맞춤형 치매예방 프로그램 효과 검증
  • 박희석 기자
  • 승인 2020.04.08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운영
‘재치만점’가이드북 표지.[사진=충남대병원 제공]
‘재치만점’가이드북 표지.[사진=충남대병원 제공]

 [충청헤럴드 대전=박희석 기자] 대전광역치매센터가 지난 한 해 동안 지역특화 치매예방 프로그램 '재치 만점'을 개발해 대전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운영했다.

대전시 고령인구비율이 2014년 12.7%에서 2019년 15.4%로 지난 5년간 2.7% 증가했고, 치매 유병률과 치매 환자 수도 계속 증가추세이다.

이에 대비해 대전광역치매센터는 치매비약물치료 목적으로 복합인지중재 프로그램인 '생각키움교실'운영을 통해 수요자 맞춤 학습지를 개발하고 지역사회에 보급했다.

이애영 센터장(충남대병원 신경과 교수)은 "지역맞춤 치매 예방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어르신들께 일상에서 쉽고 재미있게 치매예방 정보와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치매예방 습관을 실천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대전광역치매센터는 '재치만점'을 지역사회 치매예방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으로 보급·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2020년에는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안심경로당을 지정하고 지역 경로당 이용 어르신의 치매 예방을 위해 '재치만점'을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