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4 (토)
대전시, 800억 들여 안전한 밤길 조성
대전시, 800억 들여 안전한 밤길 조성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4.08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조도개선 3개년 종합대책 추진
지역 안전지수 4등급에서 2등급 개선 목표
대전시는 올해부터 3년동안 800억원을 들여 안전한 밤길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올해부터 3년동안 800억원을 들여 안전한 밤길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가 올해부터 3년동안 모두 800억 원을 들여 대전의 밤거리를 평균 조도 이상으로 밝게 개선한다.

대전시는 8일 이 같은 내용의 '대전시 조도개선 3개년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부터 3년 동안 연간 200~300억 원 씩 모두 800억 원을 투자해 교통 안전사고를 줄이고 범죄를 예방해 현재 4등급인 지역 안전지수를 2등급까지 상향시킬 방침이다.

시는 우선 원도심과 범죄로부터 취약한 지역에 대한 개선에 나선다.

이 중 도로변, 지하차도의 노후 가로등을 교체하고, 노후 주택가, 원룸촌 등 범죄 취약지역과 시민이 즐겨 찾는 공원과 하천을 밝게 조성한다.

또 교차로, 횡단보도, 특히 민식이법 시행 관련 어린이 안전 확보를 위해 학교 주변 및 스쿨존도 집중 개선한다.

조도 개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방법도 다각적으로 추진해 신형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으로 순차적 교체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교차로에 하이마스트등을 설치하고 원격제어의 스마트 발광다이오드(LED)조명, 범죄 예방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아트폴 및 고보조명 등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우범지역을 사전에 차단한다.

시는 올해 관저 지하차도 조도 개선, 오정네거리 조명탑 설치 등 150억 원 규모의 조도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민동희 안전정책과장은 “조도개선 3개년 종합대책을 통해 시 전역의 안전한 밤길을 조성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야간 통행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지속적인 조도개선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