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5:17 (화)
대전역 주변 대변화 기대…정부, 쪽방촌 근본 정비
대전역 주변 대변화 기대…정부, 쪽방촌 근본 정비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4.2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대전시·동구청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방안' 발표
공공주택사업과 중심시가지 뉴딜사업 추진
2022년 착공, 2024년 첫 입주 목표
공공주택사업 기본구상도
공공주택사업 기본구상도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그 동안 쇠락을 거듭해온 대전역 주변이 대변화의 기지개를 켤 것으로 보인다. 

대전역을 주변으로 형성돼온 쪽방촌 주민을 위한 공공주택이 들어서고, 산재된 철도 업무시설 등을 모아 철도산업 복합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국토부와 대전시, 동구는 22일 오후 2시 코레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쪽방촌을 정비하는 공공주택사업과 주변 상업지역을 활성화하는 중심시가지형 뉴딜사업을 담은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방안’을 발표했다. 

공공주택사업은 쪽방촌과 인근 철도부지(1.2만㎡)를 편입한 총 2.7만㎡에 추진된다. 

도시재생 방안에 따라 대전시 동구 정동 2번지 일원과 대전역 인근 대전역 쪽방촌(1만5495㎡)은 동구청과 LH, 대전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영구임대주택과 행복주택 등 1400호 규모의 주택과 업무복합용지를 공급한다. 

특히 쪽방 주민들은 현재 3.3㎡~6.6㎡ 규모의 쪽방에서 16㎡ 규모의 영구임대주택(250호)에 평균 3만원대의 임대료로 입주하며, 사업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인근에 임시 이주 공간이 마련된다. 

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심리 치료와 직업교육, 자활 등을 지원하는 생활지원센터를 운영하고 그 동안 주민들을 위해 무료급식과 진료 등을 제공해온 돌봄시설도 입주한다. 

사회 초년생 등을 위한 행복주택에는 건강증진센터, 공공도서관 등 생활SOC 사업도 추진되며, 상가 내몰림을 막기 위해 상생협력상가도 운영한다. 

대전역 주변 쪽방촌 현황
대전역 주변 쪽방촌 현황

이와함께 공공주택지구 내 조성되는 복합용지에는 노후되고 산재된 철도 업무시설과 철도 인재개발, R&D센터, 후생복지센터 등 철도산업 복합 클러스터가 들어선다. 

또 대전역 대전로 건너편의 낙후된 저층 골목 상권도 상권 가로에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안전거리로 재정비하고 미디어월 설치, 거리문화축제 등을 통해 특화거리가 조성된다. 

국토부와 대전시 등은 주민의견 수렴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올 하반기에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 뒤 2022년 착공해 2024년 첫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 변창흠 LH공사 사장, 장철민 동구 국회의원 당선인, 김현미 국토부장관, 허태정 시장, 황인호 동구청장(왼쪽부터)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 변창흠 LH공사 사장, 장철민 동구 국회의원 당선인, 김현미 국토부장관, 허태정 시장, 황인호 동구청장(왼쪽부터)

김현미 국토부장관은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사업은 코레일이 소유중인 철도 부지를 활용한 사업”이라며 “LH와 코레일이 역세권 재생 사업의 후보지 발굴, 사업 방향 등에 협력해 구도심 내 유휴 철도부지를 활용한 역세권 도시재생사업이 보다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역은 1905년 경부선 개통과 함께 대전의 관문이자 얼굴로 대전 발전을 이끌어왔지만 한국전쟁 당시 모여든 피난민들의 쪽방촌 형성, 신도시 개발 등에 따라 중심지 기능을 잃고 쇠락했다. 

한편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 촉진지구 10만여㎡중 대전역 인근에 있는 복합2구역 상업부지 3만여㎡를 재개발하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4번째 공모 끝에 55개 기업이 참여 의향서를 제출해 어느 때보다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