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4 (토)
등교 개학 D-2...대전교육청 긴급 점검
등교 개학 D-2...대전교육청 긴급 점검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1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호 부교육감, 대전공고 방역 준비사항 점검
교실, 급식실 등 확인 후 촘촘한 방역 당부
고3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부호 부교육감이 대전공고를 둘러보며 긴급점검에 나섰다.
고3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부호 대전부교육감이 대전공고를 둘러보며 긴급 점검에 나섰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전교육청이 긴급 점검에 나섰다.

남부호 부교육감은 18일 대전공고를 방문해 급식 등 방역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남 부교육감은 자가 건강진단 현황, 발열 체크, 마스크 및 손 소독제 비치를 비롯해 급식실, 보건실, 교실, 일시적 증상 관찰실 등 주요 시설에 대한 방역 준비 상황을 살펴보고, 교직원들을 격려했다.

남 부교육감은 좌석 배치 조정, 급식시간 시차 운영, 임시 칸막이 설치 등 학교급식 운영 방안과 급식 지도 계획 등을 확인하고 촘촘한 방역 대책을 당부했다.

등교 개학을 앞두고 시교육청은 각 학교마다 15분 내외 시차 등·하교, 쉬는 시간 차등 운영, 학년별 별도 급식 시간 운영 등의 방침을 실시하도록 했다. 또 방역, 생활지도, 보건, 급식 등을 지원하는 ‘학교 교육활동 지원 인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유·초·중·고 모든 학교에 예산을 배부할 예정이다.

또 교실의 학생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책상 배열을 독립적인 시험대형으로 배치하는 방안을 공통으로 적용하되, 학급당 인원이 초등 25명, 중등 28명 초과로 학생 간 거리 학보가 어려운 경우에는 개인별 칸막이를 설치해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사물함 및 교실 물품 등을 교실 밖으로 이동해 추가 공간을 확보하는 방안 및 일반교실보다 규모가 큰 특별실, 다목적실 등을 교실로 활용하는 방안 등도 권장하고 있다.

한 학급을 둘로 나눈 분반 수업의 형태도 가능해 기존 교실에서 이뤄지는 모든 수업 과정을 스마트기기로 전송해 분반된 교실로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등교 수업과 원격 수업의 병행 운영 방안으로는 학년 단위 격주제 또는 격일제 병행, 등교수업 2주, 원격수업 1주로 운영하는 방안 등을 활용할 수 있다.

남부호 부교육감은 “앞으로 고3을 시작으로 순차적 등교수업이 시행됨에 따라 학부모님과 학생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교육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학교내 감염병 예방 및 확산 차단에 필요한 조치와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