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7:31 (금)
세종시, 어린이보호구역에 단속 카메라 설치
세종시, 어린이보호구역에 단속 카메라 설치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2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폭 배달 오토바이 강력 단속 및 공익제보단 운영
이춘희 세종시장이 21일 브리핑을 열고 세종시교육청, 세종지방경찰청과 교통안전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체계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21일 브리핑을 열고 세종시교육청, 세종지방경찰청과 교통안전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체계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충청헤럴드 세종=이경민 기자] 세종시가 전체 어린이보호 구역에 단속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어린이 교통안전 체계 구축에 나섰다.

세종시는 21일 시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어린이보호 구역 안전시설 확충과 교통안전 사각지대 해소 등을 골자로 하는 ‘세종형 어린이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춘희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세종교육청, 세종경찰청과 교통안전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한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 종합대책과 올 3월 25일부터 강화된 ‘민식이법’에 따라 교통안전협의체를 구성해 종합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세종시는 이에 따라 올해 국비 40%, 지방비 40%, 교육청교부금 20%로 12억 8000만원을 들여 관내 모든 초등학교 49개소에 신호과속 단속 장비를 설치한다.

특히 주택가 좁은 도로나 상가 이면도로에도 통학로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과속경보시스템, 과속방지턱 등의 시설을 확충한다.

또 7억 원을 들여 노후하거나 훼손된 ‘어린이 보호구역’ 노면 표시를 전면 재정비할 예정이다.

학교 주변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한 단속도 강화해 시민들이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보도·차도가 분리돼 있지 않아 사고 위험이 높은 11개 초등학교에 대해서는 안전취약 시간대인 오후 2시~6시 경찰을 배치해 집중 단속한다.

신호 무시·난폭 운전 배달 오토바이에 대해서도 캠코더 등 이동식 단속장비를 활용하거나 세종시 공익제보단을 활용해 시민신고제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교육청, 세종경찰청과 적극 협력해 어린이가 교통사고 걱정 없이 학교를 다니고, 놀이터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