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7:40 (화)
올 여름 충청 무덥다…폭염·열대야 평년보다 증가
올 여름 충청 무덥다…폭염·열대야 평년보다 증가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2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하순부터 본격적인 무더위 시작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고 집중호우 경향
올 여름 충청지역은 평년보다 무더울 것으로 전망됐다.
올 여름 충청지역은 평년보다 무더울 것으로 전망됐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올 여름 대전·세종·충남은 평년과 지난해에 비해 무더울 것으로 예측됐다.  

대전지방기상청은 22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 여름 기온과 강수량 등의 기사 전망을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은 평년과 지난해보다 0.5~1.5℃ 높고, 무더위의 절정은 7월말 8월 중순으로 전망했다.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보됐다. 

폭염 일수는 20~25일, 열대야 일수는 9~13일로 평년 폭염일수(8.8일)과 열대야 일수(3.5일)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월별로는 6월~7월 중순은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아 낮 기온이 크게 오르고, 6월 하순부터는 흐린 날이 많아 기온 상승 폭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7월 하순~8월까지는 덥고 습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아 낮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고, 밤에는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계속되겠다.

여름철 강수량은 6월~7월 중순은 평년보다 적지만 6월 하순부터는 비가 내리는 날이 많겠다. 7월 하순~8월까지는 태풍의 영향과 대기 불안정으로 국지적으로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여름철 태풍은 평년과 비슷하게 9~12개(평년 11.1개)가 발생할 것으로 보이며, 평년 수준인 2~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