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0:41 (월)
전교조 "대전교육청, 등교 개학 학교에만 떠넘겨"
전교조 "대전교육청, 등교 개학 학교에만 떠넘겨"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2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워진 날씨에 하루 종일 마스크 착용 비현실적"
"가이드라인 필요 사항은 자율, 자율 필요한 사항은 지침 엇박자"
고3 등교 개학이 20일 진행된 가운데, 전교조 대전지부가 학교 현장에서의 애로사항과 시교육청의 개선사항을 밝혔다.
전교조 대전지부가 등교 개학과 관련, 학교 현장에서의 애로와 시교육청의 개선사항을 밝혔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등교 개학이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전교조 대전지부가 교사에 대한 비효율적인 업무 과중 등을 지적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22일 성명을 내고 “등교 개학 후 3일 동안 지켜본 결과 ‘안전하고 슬기로운 학교생활’은 가능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사와 학생 모두 하루종일 마스크를 착용하는 건 너무 어려운 과업"이라며 "특히, 끊임없이 말을 해야 하는 교사들은 평소 수업에 비해 세 배는 더 힘이 든다며 고통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교사들이 지치지 않고 수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수업 맞춤형 마스크를 제작·배포하거나 휴대용 마이크를 지원하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수업 시간에는 학생들이 거리 두기를 잘 실천하지만 쉬는 시간이 되자마자 긴장이 무너지는 경우가 다반사였다”며 “그렇다고 교도관이 죄수를 다루듯이 행동을 엄격히 통제하는 것은 인권 침해를 넘어 아동학대 논란을 불러올 것”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대전교육청의 보건교사 채용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전교조는 “보건교사 한 사람이 많게는 1000여 명에 이르는 학교 방역을 책임질 수 없다. 게다가 대전에는 정규 보건교사가 없는 학교가 아직도 40여 곳이나 된다”며 “시교육청이 부랴부랴 정원 외 3개월 계약직으로 12명의 보건교사와 36명의 보건강사를 채용했지만 어디까지나 임시 변통에 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서울교육청은 고3 매일 등교, 고2 이하 격주 등교 또는 일주일 1일 이상 등교 권고 지침을 내려보냈다”며 “대전교육청은 등교 개학 여부를 학교 재량에 맡기다 보니 학교마다 상황이 천차만별”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 교사를 배려한 코로나19 방역 맞춤형 ‘책임 행정’이 필요하다”며 “시교육청은 37억 원을 투자해 모든 유초중고에 교육활동 지원 인력을 배치한다고 했지만 계획 수립 및 인력 선발 등의 업무를 모두 교사가 담당하도록 해 업무 경감이 아닌 업무 과중을 초래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전교조는 “가이드라인이 필요한 사안은 학교 자율에 맡기고, 정작 학교 자율이 필요한 사안은 지침으로 제한을 두는 엇박자를 되풀이하고 있다”며 “예산 나눠주고 그 이후는 뭐든 학교가 알아서 하고 책임도 지라는 탁상행정이 현장 교사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고 힐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