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21:21 (월)
대전서 열린 세미나 참석 2명 확진…보건 당국 '비상'
대전서 열린 세미나 참석 2명 확진…보건 당국 '비상'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5.27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194명 참석자 진단검사 당부
대전 동구 우송예술회관에서 열린 모 기업의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대전 동구 우송예술회관에서 열린 모 기업의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최근 대전에서 열린 건강 보조식품 회사 세미나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된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시~오후 5시 동구 우송예술회관에서 열린 모 회사의 세미나에 참석한 타 지역 주민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이에 역학조사와 전수조사 등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나섰다.

확진자 2명은 서울시 구로구에 사는 40대 여성과 인천시 연수구에 사는 50대 남성으로 확인됐다. 이들 확진자는 천안에서 식사를 하고 자신의 차로 대전으로 이동했지만 행사 참석 외에는 별다른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확진자가 다녀간 사업설명회 장소의 CCTV를 확보해 확진자의 지역 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해당 건물을 폐쇄한 후 방역 소독을 했다.
  
특히 해당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194명의 명단을 확보해 대전 거주자의 경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27일 중 진단검사를 반드시 받도록 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시민 52명, 세종시 5명, 충남 7명, 충북 3명, 타 시도 99명이고 28명은 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다. 

또 타 지역 참석자에 대해서는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초‧중‧고 동시 개학을 한 현 시점에 지역 내 감염이 확산될 경우 위험성이 커질 수 있는 만큼 해당 설명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하루 빨리 자진해서 검사를 받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