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5:23 (금)
대전교육청, 2학기부터 고1도 무상교육
대전교육청, 2학기부터 고1도 무상교육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6.0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1학기 앞당겨 시행
1인당 90만원 학비 부담 덜어
대전교육청이 1일 고교 전체 무상교육을 한 학기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전교육청이 1일 고교 전체 무상교육을 한 학기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대전교육청이 2020학년도 고교 전체 무상교육을 한 학기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다.

1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고2·3학년만 대상으로 했던 무상 교육을 고교 전체로 확대해 2학기부터는 고1 학생들이 1인당 90만원 씩 학비 부담이 줄어든다. 

무상 교육 조기 시행은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 침체, 소득 감소, 고용 불안 등으로 학비에 대한 부담이 증가되는 상황에서 학부모의 가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다.

이번 무상교육 시행으로 입학금과 수업료를 학교장이 정하는 자율형 사립고(대성고, 대신고), 사립 특목고(대전예술고), 새소리음악고를 제외한 대전 시내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은 9월부터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를 내지 않아도 된다.

이르 위해 ‘대전시 학교 수업료 및 입학금에 관한 조례’를 일부 개정할 예정이다.

소요 예산 108억 원은 코로나19로 집행되지 못한 예산을 활용해 마련할 계획으로 3회 추경 및 다음연도 본예산을 통해 확보할 계획이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이번 고등학교 1학년 무상교육 조기 시행으로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부모님들의 교육비 부담을 덜어드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