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23:20 (수)
[포토]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새단장
[포토]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새단장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6.02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경관조명으로 돌담길 밝아져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담장길이 야간경관조명으로 새단장했다.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담장길이 야간경관조명으로 새단장했다.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담장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이 야간경관조명으로 새단장했다. 

둔산선사유적지는 우리나라 최초로 한 지역에서 구석기·신석기·청동기시대의 유구가 확인된 유적지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대전시 기념물 제28호(1992년)로 지정된 곳이다.

이 곳은 산책과 가벼운 운동을 겸할 수 있는 탐방로가 조성돼 문화재 관람객 외에도 많은 사람이 찾고 있다.

시는 1억 6000만 원을 들여 야간경관조명사업을 통해 밤길을 밝혀주는 것은 물론 유적공원으로서의 품격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