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5:23 (금)
대전시의회, 여성청년가족국 신설에 제동
대전시의회, 여성청년가족국 신설에 제동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6.0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자위 조성칠 의원 "정체성 모호…인위적인 부서 조합 통한 국 신설 반대"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5일 대전시가 하반기 조직개편으로 '여성청년가족국'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례안에 대한 심의를 유보했다.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5일 대전시가 하반기 조직개편으로 '여성청년가족국'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례안에 대한 심의를 유보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가 하반기 조직 개편에서 여성청년가족국을 신설하려던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박혜련)는 5일 기획조정실이 제출한 ‘대전시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 개정조례안’ 중 여성청년가족국 신설에 대한 심사를 유보했다. 

조성칠 의원(중구·민주)은 "여성청년가족국 신설 정체성이 모호하다. 인위적인 부서 조합을 통한 국 신설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남진근 의원(동구1·민주당)도 "잦은 조직개편은 행정의 연속성을 해칠 수 있다"며 "행정이 최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조직 운영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이종호 의원(동구2 민주)은 지난 4일 시정 질의에서 “여성가족국을 신설하면서 여성계가 반발할 것으로 예상되니 부서명 앞에 장식으로 여성이라는 명칭을 붙이고, 입법예고 후 문제가 불거지자 청년취업 문제를 의식해 여성청년가족국으로 며칠 만에 수정했다”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