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5:23 (금)
"김창룡 등 친일 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 밖 이장하라"
"김창룡 등 친일 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 밖 이장하라"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6.0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문제연구소 등 대전 시민단체 대전현충원서 '국립묘지법 개정 촉구 시민대회'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등 지역 시민단체가 6일 국립현충원에 안치된 현충일 반민족친일인사의 묘지 이장을 촉구했다.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등 지역 시민단체가 6일 국립현충원에 안치된 현충일 반민족 친일인사의 묘지 이장을 촉구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대전지역 시민단체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치된 친일 반민족행위자와 국가폭력 관련자의 묘이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국가공무원노동조합, 광복회 대전지부, 대전민중의힘 등 지역 시민단체는 65회 현충일인 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1묘역 앞에서 ‘국립묘지법 개정 촉구 시민대회’를 가졌다.

이들 시민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국립묘지는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애국지사와 순국선열, 호국영령들을 모셔야 하는 곳”이라며 “일본군 헌병 오장 출신에 백범 김구 선생 암살의 배후이며, 한국전쟁 전후로 100만 민간인 학살을 주도한 김창룡과 국가폭력 관련자, 군사반란 가담자 등 66명이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들이 국가유공자라는 탈을 쓰고 잠들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적절한 자들을 이장하도록 국립묘지법을 개정하라는 요구를 지난 20여 년에 걸쳐 끊임없이 촉구했다”며 “그러나 정부와 국회는 이같은 우리의 피를 토하는 외침을 거부하고 오히려 이 쓰레기 같은 안장자들에게 국가유공자라는 보호막을 제공하고 이들을 위해 국민의 세금을 쏟아 붓는 어처구니없는 짓을 계속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국가보훈처는 독립군을 토벌하고 인근 주민들을 학살, 고문, 강간 등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반인륜적 행동을 한 간도특설대 출신 백선엽이 사후에 이곳에 안장될 수 있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6일 열린 ‘국립묘지법 개정 촉구 시민대회’에서는 독립유공자와 친일행위자 등의 판넬이 전시됐다.
6일 열린 ‘국립묘지법 개정 촉구 시민대회’에서는 독립유공자와 친일행위자 등의 판넬이 전시됐다.

시민단체는 “그들이 국립묘지에 있는 한 국민들은 그들의 죄상에 대해 더 자세히 알게 되고 더 손가락질 할 것”이라며 “진정 고인을 위한다면 하루빨리 현충원에서 그 묘를 이장하라”고 유족들에게 촉구했다.

정부와 국회를 향해서도 “하루속히 국립묘지법을 개정해 부적절한 자들을 이장해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고 순국선열, 애국지사, 호국영령들의 넋을 편히 쉬게 하라”고 촉구했다.

박해룡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장은 “이런 상태가 지속될 경우 부적절한 자들의 묘를 이장하기 위해 더욱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우리 앞을 가로막는 어떤 물리력이나 공권력이 있다면 단호히 이를 배격하고 오로지 정의로운 민족정기로 무장해 의지를 기필코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