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7:54 (수)
대전 하루새 7명 무더기 확진...총 79명
대전 하루새 7명 무더기 확진...총 79명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6.2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 3번 방문 탄방동 전자타운 사무실 관련 5명
복수동 요양병원, 송촌동 의원 환자도 확진
20일 대전시 코로나19 다단계발 확진자가 7명이 발생해 누적확진자가 79명에 이르렀다.
20일 대전시 코로나19 다단계발 확진자가 7명이 발생해 누적확진자가 79명에 이르렀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대전시 다단계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만에 7명이 나오면서 누적 확진자수가 79명에 이르렀다. 

대전시는 20일 ‘코로나19’ 73번에서 79번까지 7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73번 확진자는 서구 복수동 거주 90대 여성, 74번 확진자는 서구 용문동 거주 60대 남성, 75번 확진자는 서구 탄방동 거주 60대 남성, 76번 확진자는 동구 가양동 거주 40대 여성, 77번 확진자는 동구 판암동 거주 60대 남성, 78번 확진자는 유성구 어은동 거주 70대 여성, 79번 확진자는 유성구 상대동 거주 60대 남성이다.

73번 확진자는 요양보호사인 65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복수동 소재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며, 76번은 확진자는 바른몸의원에 입원했던 62번 확진자와 같은 병실을 사용했던 접촉자다.

74번, 75번, 77번, 78번, 79번 확진자들은 탄방동 소재 전자타운 상가 내 사무실을 방문했던 계룡3번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다.

방역당국은 복수동 소재 요양병원 관련 직원 및 입원환자 107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73번 확진자 1명만 양성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밤부터 시작된 교회·다단계 방문판매업체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33명으로 늘었다. 확진일 기준 날짜별로는 15일 3명, 16일 6명, 17일 6명, 18일 7명, 19일 4명, 20일 오전 7명 등으로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