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7:54 (수)
"자고 일어나면 추가" 대전 또 3명 확진…일주일새 36명
"자고 일어나면 추가" 대전 또 3명 확진…일주일새 36명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6.21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단계 판매업 22명, 갈마동 교회 4명, 송촌동 의원 4명 등
연령별로는 60대가 18명으로 가장 많아
대전에서 밤새 다단계발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대전에서 밤새 다단계발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사진은 최근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구 탄방동 전자타운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에서 밤새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추가 발생했다.

21일 시에 따르면 이날 50대 여성, 70대 여성, 80대 남성 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80번 확진자는 서구 갈마동에 사는 50대 여성으로 47-48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지난 16일부터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됐다.

서구 용문동에 사는 70대 여성인 81번 확진자는 서구 탄방동 둔산전자타운 내 사무실에서 74번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 19일 증상이 나타나 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유성 어은동에 사는 80대 남성인 82번 확진자는 78번의 확진자의 배우자로 20일 유성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됐다.  

이로써 지난 15일부터 21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발생한 확진자는 모두 36명으로 늘었다. 대전 누적 확진자는 82명이다. 

발생 유형별로는 ▲다단계 판매업 관련 22명 ▲서구 갈마동 교회 4명 ▲대덕구 송촌동 의원 4명 ▲서구 복수동 요양원 1 ▲공주 찜질방 3명 ▲미용실 2명 등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는▲90대 1명 ▲80대 1명 ▲70대 3명 ▲60대 18명 ▲50대 10명 ▲40대 이하는 3명이다.

시는 고연령 다단계 판매업종 중심으로 발생된 것을 주목하고 시내 다단계 판매업소에 대한 집합금지명령 이행 사항을 집중 점검하도록 했다.

또, 감염 발생이 많은 괴정동 오렌지타운(2,6층)과 탄방동 둔산전자타운(6층) 방문자들에 대해 무료 진단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이와함께 열매노인요양원 확진자가 근무해 접촉한 4층 입소자 17명 전원을 인근 요양병원으로 분산 조치했다.

시는 확진자 증가에 대비해 중부권(대전, 충남, 충북) 병상 활용을 사전 협의해 7개 병원 입원병상 245병상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일부 확진자들이 이동 경로를 밝히지 않아 역학조사에 혼선을 주고 있다”며 “앞으로 확진자가 역학조사에서 허위진술 등 역학조사 방해 행위에 대해 수사 의뢰, 구상권 청구 등 강력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