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01 (수)
충남도, 국토부에 혁신도시 지정 신청
충남도, 국토부에 혁신도시 지정 신청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10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위, 부처 협의 등 심의 돌입 예정
충남도가 10일 국토부에 충남 혁신도시 지정 신청한다.
충남도가 10일 국토부에 충남 혁신도시 지정 신청한다.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충남도는 10일 국토교통부에 충남혁신도시 지정 신청을 한다고 9일 밝혔다.

도는 충남혁신도시 발전계획에서 ▲인구 등 수도권 집중 위기 상황 타개 ▲1기 혁신도시 충남 제외 ▲세종시 출범에 따른 사회·경제적 손실 등에 따라 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충남국가혁신클러스터 연계 국가 기간산업 위기 대응 및 제조업 르네상스 계기 마련 ▲국토 동서축 강화 등 획기적인 균형발전 전기 마련 ▲문재인 대통령 공약 포함 및 국민적 합의 기반 마련 등도 꼽았다.

충남혁신도시 입지는 홍성·예산 내포신도시 일원으로 명시했다.

국가적으로 수도권 및 세종시와 균형적인 협력 관계 구축이 가능하고, 광역적으로는 충남 혁신거점 성장을 위한 최적지이며, 지역적 관점에서는 안정적으로 기반시설을 공급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충남혁신도시 산업 발전 전략은 ▲환경기술 연구개발 거점 조성 ▲해양환경 관리 거점 조성 ▲환황해권 주력산업 R&D 허브 조성 ▲산업연구개발(R&D) 공공기관 모델 구축 ▲문화산업 및 체육 거점 조성 등으로 설정했다.

이전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재정 지원과 함께 합동 임대 건물을 신축해 공급키로 했다.

공공기관 연계 기업을 위해서는 임차료와 인센티브 등을 지원하고, 내포 창업공간(지식산업센터)을 통해 기업 활동을 돕는다.

정주 여건은 의료시설과 대형 유통시설 유치, 건강도시 조성, 광역도로망 확충, 서해선 복선전철 등 철도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개선한다.

이와 함께 주변 도시와의 상생발전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홍성·예산 원도심 재생 등을 추진, 주변 지역과의 상생 발전을 이끈다.

국토부에 지정을 신청한 충남혁신도시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한다.

균형위는 정부 관련 부처와 협의 등을 거쳐 2∼3개월 내 심의를 마칠 것으로 전해진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혁신도시는 충남 혁신 성장의 거점으로, 국토 발전 축을 경부축에서 동서축으로 새롭게 확장하며 국가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혁신도시 유치 확정 때까지 행정력을 집중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