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1:38 (수)
대전지역 5개 대학 총학 "등록금 반환하라"
대전지역 5개 대학 총학 "등록금 반환하라"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7.1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 등 "제대로 된 수업 받지 못한채 한 학기 마무리"
충남대를 비롯 대전지역 5개 대학 총학생회가 등록금 반환을 요구하고 나섰다.(사진출처:충남대 총학생회 SNS)
충남대를 비롯 대전지역 5개 대학 총학생회가 등록금 반환을 요구하고 나섰다.(사진출처:충남대 총학생회 SNS)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충남대를 비롯해 대전권 일부 대학 총학생회가 "코로나19 상황으로 학습권을 침해당했다"며 등록금 반환을 요구하고 나섰다.

충남대와 건양대, 대전대, 목원대, 배재대 총학생회는 13일 오전 충남대 제1후생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 측에 등록금 반환 대책 마련을 축구했다.

이들 총학생회는 “전례 없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학생들은 제대로 된 수업을 받지 못했고, 침해받은 권리를 이해받지 못한 채 한 학기가 마무리됐다”며 “각 대학의 대학본부는 대책 마련에 힘쓰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한 학기 동안 우리의 등록금으로 무엇을 누렸으며, 학습권 침해에 대한 보상 조치는 언제 이뤄지느냐?"며 “학교 측이 학생의 피해는 이해하지 않은 채 시간이 다 지나 결국 모든 피해는 학생들의 몫이 됐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전국 대부분 대학교의 대학본부가 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요구에 대해 그동안 예산 부족과 교육부와의 시스템적인 문제점을 근거로 등록금 반환이 어렵다고 입장을 밝혀왔다”며 “이는 등록금 반환을 피하려는 대학본부의 술수이며 학생들을 속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등록금을 통해 확보된 예산 중 시설유지 비용, 실험실습 비용 등은 코로나19로 사용하지 못한 예산”이라며 “학교는 이 같은 예산을 2학기 사업 비용으로 이월하거나 학교의 적자를 해결하는 데 편성할 것이 아니라 학생들에게 돌려줘 침해받은 권리를 보상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5개 학교 총학생회는 "등록금 반환이 이뤄질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