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민주당 대전시당, 원 구성 파행 등 조사 명령 발동
민주당 대전시당, 원 구성 파행 등 조사 명령 발동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1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분열과 해당 행위 전반 조사해 이달 중 처분"
재발 방지 위해 정책토론회 갖고 그 내용 자치당규에 명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17일 대전시의회  및 기초의회의 원 구성과 관련한 해당 행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17일 대전시의회 및 기초의회의 원 구성과 관련한 해당 행위에 대해 조사 명령을 발동하기로 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대전시의회와 기초의회의 원 구성과 관련한 파행 및 해당 행위에 대해 '조사 명령'을 발동해 책임자 처벌에 나선다. 

시당은 17일 브리핑을 통해 "대전시의회 의장단과 원 구성 과정에서 일부 의원들이 보이는 당내 화합과 합의, 민주주의 기본 원칙을 무시한 분열, 분파적 행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원 구성과 관련한 지방의회 파행 운영과 당내 분열에 대해 시민들의 항의와 당원들의 징계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며 "시당은 자신의 책임을 방기하고 분열을 조장하며 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부 의원의 각종 해당 행위에 대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당 윤리심판원은 17일 회의에서 당원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대전시의회와 기초의회의 파행 운영과 일부 의원들의 당론과 합의 사항 거부 행위, 해당 행위 등에 대한 전반적인 판단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조사 명령을 발동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시당은 "그 동안 수집된 자료와 함께 앞으로 철저하게 당내 분열과 해당 행위에 대한 조사에 나설 것"이라며 "윤리심판원은 이달 중 이들에 대한 처분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또 "재발 방지를 위해 시민단체 등과의 정책토론회를 통해 제도 개선 방안과 대안을 마련하고 그 내용을 자치당규에 명시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전시의회 상임위 배정과 관련, "시당이 개입할 필요도 방법도 없을 것"이라면서도 "그 과정에서 나타난 일부 의원들의 행태에 대해서는 묵과할 수 없는 해당 행위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전시의회는 천신만고 끝에 의장단을 선출했지만 상임위원 배분을 둘러싸고 의원간 갈등이 증폭돼 의결정족수에 미달하는 등 파행이 4일째 지속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