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대전시민단체 "시의회 파행 끝까지 책임 물을 것”
대전시민단체 "시의회 파행 끝까지 책임 물을 것”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7.2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한 민주당 대전시당도 책임"
대전시민단체가 20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일어난 의회 원구성 파행에 대해 규탄하고 나섰다.
대전시민단체가 20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일어난 의회 원구성 파행에 대해 규탄하고 나섰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대전시민단체가 대전시의회 원 구성 파행에 대해 의회와 민주당 대전시당에 책임을 물으며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는 20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3일 의장 선출 후 의회가 원 구성을 못한 채 파행 중”이라며 “무능·무책임으로 점철된 대전시의회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시는 15일 코로나19 장기화 대비를 위해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접수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역량을 모아야 할 시기임에도 의회가 발목을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본회의에 출석하지 않은 11명의 의원을 겨냥해 “자리욕심으로 자신의 의무를 저버린 의원을 기억할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시민단체가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11명의 실명을 언급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시민단체가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11명의 실명을 언급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대 이기동 대표는 “1일 민선 7기 2기가 시작된 지 보름이 지났다. 그럼에도 의회가 원 구성 마무리를 못한 채 사실상 활동을 멈췄다”며 “이런 의회의 파행이 처음이 아니다. 민선 7기 1기 출범 때도 내부 다툼으로 파행을 겪었다. 똑같은 사례가 반복되고 있는 모습이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에도 책임을 따졌다. 이들은 “대전시의회가 이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하며 대전시의원을 공천한 민주당 대전시당도 책임져야 한다”며 “대전시당이 파행을 일으킨 의원에 대한 책임을 제대로 묻고 재발방지 대책을 천명한 만큼 대전시민사회단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의회는 지난 1일 제251회 임시회를 열었지만 원 구성도 하지 못한 채 17일 회기를 끝냈다. 의장단 선출과 건의안 2건만 처리했을 뿐 상임위원회 구성과 조례안 등은 다음 회기로 미뤘다. 대전시의회는 20일 제252회 임시회를 열고 상임위원 선임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