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1:38 (수)
아산서 우즈벡 입국 10대 확진…충남 187명째
아산서 우즈벡 입국 10대 확진…충남 187명째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2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격리 해제 하루 앞두고 양성 판정
충남 아산에서 해외 입국 10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 아산에서 해외 입국 10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충남 아산에서 해외 입국 10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2일 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한 10대가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이 확진자는 입국 당시 검사에서는 음성이었지만 자가격리 13일째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가 2주간의 자가격리 해제를 하루 전인 13일째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는 이번을 포함해 3번째다. '

접촉자는 부모와 동생 등 3명으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아산지역 누적 확진자는 21명, 충남 전체로는 187명이며 이 중 외국인은 18명이다. 국적별로는 카자흐스탄 9명, 우즈베키스탄 6명, 미국과 영국, 러시아 각 1명 등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