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황명선 논산시장 "육사 이전 최적지는 논산"
황명선 논산시장 "육사 이전 최적지는 논산"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2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기자회견 갖고 "국가 균형발전 차원 가장 타당"
황명선 논산시장이 29일 국회에서 육군사관학교의 논산 이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이 29일 국회에서 육군사관학교의 논산 이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충청헤럴드 논산=박종명 기자] 황명선 논산시장은 29일 "국방 전투력의 극대화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국가 균형발전을 고려할 때 논산은 육군사관학교 이전의 최적지”라고 밝혔다.

황 시장은 최근 수도권 주택 공급과 관련해 육군사관학교(육사) 이전 논의가 대두되자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육사의 논산 이전을 촉구했다.

황 시장은 이전 촉구 건의문에서 “육사 이전은 최고의 장교와 지휘관을 양성해낼 수 있는 곳이 최우선적으로 검토돼야 한다”며 “논산과  인근 지역에는 육군부사관학교, 육군훈련소, 국방대, 항공학교 등 군 교육 관련 시설은 물론 3군본부와 육군 군수사령부 등 국방 관련 기관이 집중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육사 이전은 기존 기관과 연계해 군과 지역이 함께 발전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며 지역 발전의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육사를 수도권으로 이전할 경우 집값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것은 물론 고루 잘 사는 대한민국의 균형 발전을 이뤄낼 수 없다”며 “중앙과 지역이 함께 잘 사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논산에 유치하는 것이 가장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논산시는 지난 1년 전부터 충남도와 함께 육사 이전 전담팀과 도의회에 육군사관학교 이전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연구용역을 통해 이전 추진 전략 수립 및 후보지를 조사하는 등 체계적으로 준비해왔다. 

충남도도 지난 28일 기자회견을 갖고 “논산과 계룡은 육·해·공 3군본부와 육군훈련소, 국방대 등이 위치한 대한민국 국방의 중추 지역으로 국방의 미래를 위해 육사 논산 이전이 필요하다"며 유치전을 공식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