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충남농기원, 최단기간 수확 벼 품종 개발
충남농기원, 최단기간 수확 벼 품종 개발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2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빠르미' 개발 시연회…'빠르미'보다 수확 4일 앞당겨
충남농기원은 29일 양승조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더빠르미' 벼 품종 개발 시연회를 가졌다.
충남농기원은 29일 양승조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더빠르미' 벼 품종 개발 시연회를 가졌다.

[충청헤럴드 예산=박종명 기자] 충남도가 국내 최단기간 수확 벼 품종인 ‘빠르미’보다 수확을 4일 앞당긴 쌀을 개발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29일 기술원 내 연구포장에서 '더빠르미(충남16호) 개발 시연회'를 열었다.

더빠르미는 앞서 지난 2009년 도 농업기술원이 지난 2009년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개발한 빠르미보다 4일가량 수확을 앞당길 수 있다.

지난 5월 12일 이앙한 빠르미의 경우 6월 29일 이삭이 팼지만 더빠르미는 같은 달 25일 이삭이 나왔다.

도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도내 지역별 재배 시험을 거쳐 오는 2022년 품종 출원을 할 계획이다.

빠르미와 더빠르미를 개발한 도 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기후 변화와 농자재 가격 상승으로 농업인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더빠르미는 빠르미보다 수량성은 다소 떨어지지만 밥맛은 양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날 시연회는 양승조 지사와 김명선 도의회 의장, 농업인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양승조 지사는 “한반도에서 벼 이기작 시대를 개막한 빠르미는 농업인 소득을 높이고, 기후변화 시대의 농업을 선도하며, 지속 가능한 농업의 새 미래를 열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