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정진석 "윤석열, 호위무사 한 명 없이 정권에 난도질"
정진석 "윤석열, 호위무사 한 명 없이 정권에 난도질"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2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이 비장한 각오로 윤석열 지킬 것 제안"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선을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선을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청헤럴드 공주=박종명 기자]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은 29일 "지금 정국은 집권 세력이 윤석열을 죽이느냐, 국민과 야당이 윤석열을 지켜내느냐의 싸움"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 모두가 아는 것처럼 집권 세력이 지금 모든 역량을 투입하고 있는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다. 정권 비리 수사를 중단시키고 다가올 권력형 비리 수사를 사전에 통제하기 위함"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어 "도처에 전선이 펼쳐져 있지만 우리가 포화를 집중해야 할 곳은 이 지점"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고립무원이다. 12척의 배는 커녕 신변을 지켜줄 호위무사 한 명 없이 무모한 정권에 난도질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그러면서 "그를 지켜내야 한다. 이 정국의 변곡점이 여기에 있다"며 "당이 비장한 각오로 '윤석열 전선'을 지킬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대통령은, 저들은, 윤석열 검찰이 두려운 것이다. 이것이 저들의 아킬레스건"이라며 "우리는 권력이 국민에 맞서면 어떻게 되는지 그 본보기를 분명하게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