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대천해수욕장에 '무인발열체크시스템' 도입
대천해수욕장에 '무인발열체크시스템' 도입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3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검역소에 32대 설치 8월 한달동안 운영
대전해수욕장에 설치된 무인발열체크시스템
대전해수욕장에 설치된 무인발열체크시스템

[충청헤럴드 보령=박종명 기자]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에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무인 발열 체크 시스템이 도입된다.

충남도는 보령 대천해수욕장 중앙 진입도로 제3검역소에 ‘드라이브 스루 무인 안면 인식 발열 체크 시스템’ 32대를 설치, 8월 한 달 동안 운용한다고 31일 밝혔다.

현재 대천해수욕장 제3검역소에서는 모든 방문 차량 탑승자에 대한 발열 체크를 93명의 인력이 3교대로 24시간 실시 중이다. 이에 따라 근무자 피로도가 가중되고 근무자 발이 방문 차량 바퀴에 깔리는 안전사고가 잇따르는 상황이다.

이에 도입하는 무인 발열 체크 시스템은 해수욕장 방문 차량이 제3검역소에 진입해 창문을 내리면 열화상카메라와 연동된 인공지능(AI) 안면 인식 솔루션이 탑승자 체온을 자동으로 체크한다.

탑승자 체온이 37.5℃ 미만이면 현장 근무자로부터 해수욕장 출입 허용 손목밴드를 받고 검역소를 통과할 수 있다. 37.5℃ 이상일 경우에는 선별진료소 이동을 안내 받게 된다.

도 관계자는 “제3검역소 무인 발열 체크 시스템 도입에 따라 생긴 여유 인력을 다른 검역소에 추가 투입하면 근무자들의 업무 강도가 다소나마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앞선 지난 4일부터 대천을 비롯, 여름철 개장 기간 15만 명 이상이 찾는 도내 6개 해수욕장의 모든 방문객에 대해 발열 체크를 실시 중이다.

해수욕장 길목과 역·터미널 등에서 방문객 체온을 측정한 뒤 이상이 없을 경우 해수욕장 출입과 인근 식당·숙소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손목밴드를 제공하고 있다.

도는 발열 체크 및 손목밴드 착용 거부 시 해수욕장 입장을 제한하고,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