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4:07 (화)
대전 중구 주민 '옛 성산교회 활용' 공론화 제안
대전 중구 주민 '옛 성산교회 활용' 공론화 제안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8.0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21억 매입 후 철거 결정…민의 수렴 방식 문제"
선화동·용두동 주민 등 485명 서명부 시에 전달
대전 중구 선화동과 용두동 주민들이 6일 오전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옛 성산교회 활용화에 대한 공론화'를 촉구하고 있다.
대전 중구 선화동과 용두동 주민들이 6일 오전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옛 성산교회 활용화에 대한 공론화'를 촉구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 중구 선화동와 용두동에 사는 주민들이 옛 성산교회 활용 방안에 대한 공론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옛성산교회활용추진위원회는 6일 오전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시가 제정한 조례에 따라 주민 485명으로부터 옛 성산교회 활용에 대한 공론화 의제 제안을 위한 동의 서명을 받았다"며 서명부를 시에 전달했다. 

이어 "시가 숙의민주주의조례에 의거 조속히 공론화위원회를 열고 '옛 성산교회 활용 여부 및 활용 방안'에 관한 숙의 절차에 들어갈 것"을 촉구했다. 

추진위에 따르면 옛 성산교회는 중구 선화동 362-11 양지공원 내 교회 건물로(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1420㎡) 시가 공원을 조성하면서 2015년 21억 원을 들여 매입한 후 활용하지 않고 있다. 

위원회 관계자는 "10억 원의 리모델링 예산을 세우고도 활용을 추진하지 않은 채 방치했다 철거를 계획하는 등 우왕좌왕하고 있다"며 "철거에 앞서 시는 철거 여부를 묻는 찬반 설문조사를 벌여 철거를 결정했지만 민의 수렴 방식에도 한계가 있다"고 숙의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