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4:07 (화)
"걸어서 갈 중학교를 버스로?"…대전 학교군 축소에 학부모 반발
"걸어서 갈 중학교를 버스로?"…대전 학교군 축소에 학부모 반발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8.07 08: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원인 "사전 찬반 조사 없이 몇몇 요구로 학교군 변경"
대전시 중학교 학교군, 중학구 및 추첨 방법 개정안에 대해 해당 학부모들이 반발하며 국민청원에 글을 올렸다.
대전시 중학교 학교군, 중학구 및 추첨 방법 개정안에 대해 해당 학부모들이 반발하며 국민청원에 글을 올렸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중학교 학교군·중학구 및 추첨 방법 개정안'을 행정예고하자 해당 학부모들이 국민청원에 글을 올리며 반발하고 있다. 

청원인은 지난 6일 국민청원에 올린 글에서 "교통환경, 주거환경, 선호학교가 바뀌었다고 집앞 2분 거리의 학교를 두고 어린 학생들을 버스 타고 통학을 시키는 것이 옳은 처사냐"며 "기존 3~5개 학교 학군을 9~19개 학교 학군으로 묶으면 학군 반경이 그만큼 넓어진다는 뜻으로 아이들의 통학거리가 그만큼 넓어진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누군가가 반복적으로 변경을 요구한다고 반영이 됐다는 것도 억지가 있다"며 "배정될 학교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끊임없이 학교군 변경을 요구하고 단합하면 개정되는 것이 맞는 것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학교군 변경 요구에 대한 민원의 결과를 위한 조치였으면 학기 중에 학교에서 사전에 찬반 조사가 선행됐어야 한다"며 "몇몇 요구에 의해 중학교 학교군을 바꿔 버린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어린 학생들이 중학교 만큼이라도 가까운 거리의 학교를 다닐 수 있도록 2022학년도부터 시행한다는 '대전시 중학교 학교군·중학구 및 추첨 방법 개정안 행정예고' 철회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글에는 7일 오전 8시 현재 6146명이 참여했다. 

대전시교육청은 지난 4일 28학교군 5중학구에서 10학교군 4중학구를 줄여 18학교군 1중학구로 개편하는 내용의 학교군·중학구와 추첨 방법 전면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대전교육청은 "이번 개정안은 저출산에 따른 학생 수 감소와 도시 개발로 인한 학생들의 적정 배치 필요성, 교육부 학교군 재검토 요구 등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기성·어은·회덕 중학구는 일반학교군으로 편입되고, 삼육 중학구만 시 전체 모집인 점을 고려해 존치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단일중학교군 2020-08-20 17:00:24
서남4중 신설 전제조건으로 교육부에서 학군통합을 내걸었습니다. 저말은 학군통합이 학교 수 감소효과가 있다는 말이죠. 저출산학생수감소->학생선택권 강화+학군통합->과밀학교+저밀학교 양산 ->대전교육청의 다음 선택은? 저밀학교에 사립학교 수준의 예산을 지원할 것인가? 비인기학교가 쇠퇴하도록 내버려둘 것인가? 예산을 다루는 교육부의 입장에서 사안을 바라보면, 대전교육청의 행동이 이해가 됩니다. 대전시의회는 대전 30-40대가 자녀 통학 걱정으로 세종시로 많이 이사가더라도 이해해주세요. 만원버스보단 콩나물학급이 낫거든요. 학생1인당 교육비가 학생수에 얼마나 의존적인지는 www.schoolinfo.go.kr 참조. 학교 선택권 강화는 사탕발림이자 학군광역화 폭탄의 도화선입니다. 무관심은 불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