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9 21:20 (토)
대전 건강식품 설명회장서 집단감염…14명 확진
대전 건강식품 설명회장서 집단감염…14명 확진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9.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사정동 웰빙사우나 확진자 2명도 참석
확진자 촉발 서울 강서구 확진자 고발 검토
사무실 대표도 무등록 방판 혐의로 수사 의뢰
대전 동구 건강식품 사업설명회 집단감염 전파경로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 동구 건강식품 사업설명회 집단감염 전파경로 (사진=대전시 제공)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의 건강식품 사업설명회와 관련해 모두 1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보건 당국이 관련 확진자에 대해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7일 시에 따르면 동구의 인동 소재 한 사무실 건강식품 사업 설명회장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시가 파악한 결과 지난 달 25일 이 사무실에 서울 강서구 225번 확진자를 포함해 10여 명 정도가 참석했다. 그 후 설명회에 참석한 7명이 집단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N차 감염으로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건강식품 사업 설명회 관련 확진자는 모두 14명으로 집계됐다. 

이 설명회에 중구 사정도 웰빙사우나 관련 대전 256번과 260번 확진자가 참석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사업 설명회발 확진자 발생을 촉발한 서울 강서구 225번 확진자는 당시 오전 9시~오후 6시 9시간 정도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 확진자는 1시간 머물렀다고 진술함에 따라 시는 역학조사 방해 혐의로 고발을 검토 중이다. 

또 사무실 대표 287번 확진자를 무등록 방문판매 운영에 관한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웰빙사우나 관련 256번 확진자도 역학조사에서 해당 장소 방문 사실을 진술하지 않아 역학조사가 지연된 점을 고려해 허위 진술 등으로 인한 역학조사 방해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6월에 이어 방문판매 등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최근 추가 발생했다는 사실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어떠한 형태의 방문판매 행위에 대해서도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