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9 21:20 (토)
"충남 빈집 급증에도 대책은 지지부진"
"충남 빈집 급증에도 대책은 지지부진"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9.1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계양 도의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연계" 제안
이계양 충남도의원이 15일 빈집 대책을 촉구하는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이계양 충남도의원이 15일 빈집 대책을 촉구하는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충남 도내 빈집이 급증하고 있지만 관련 대책은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비례·더불어민주당)은 15일 제32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전국 상위권 수준인 도내 빈집 문제를 지적하고 개선 방안을 주문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충남 빈집은 2015년 7만 3719가구에서 2018년 10만 6443가구로 전국 5위 수준을 기록했다. 이 기간 충남의 빈집 증가율은 44.4%로 시·도 중 세 번째로 높았다.

이 의원은 "이 처럼 빈집이 갈수록 늘고 있지만 관련 대책은 지지부진하다"고 지적했다. 

2018년 9월 기준 전국 228개 기초자치단체 중 빈집 실태조사를 완료한 곳은 57곳으로 전체의 25%에 머물고 있다. 충남도 최근에서야 빈집정보시스템 구축에 나선 상황이다.

충남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도내 15개 시군의 빈집 정비 대상은 모두 4905호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우리 도의 인구 자연감소가 지난 3월에는 200명 이상 나타나는 등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지방 소멸위기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바로 빈집 증가”라며 “방치된 빈집은 마을 경관 훼손은 물론 안전사고나 범죄 발생 우려 증가, 지가 하락 등 지역사회 활력을 떨어뜨리고 공동체 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빈집 정비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하고 지역사회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숙박, 문화창작 및 체험 학습시설 및 귀농·귀촌인을 위한 공간으로 적극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