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21:58 (금)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간 개발 결국 '무산'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간 개발 결국 '무산'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9.1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사업자, 18일까지 PF대출 실행과 토지매매계약 못해
대전도시공사 "21일 사업협약해지 통보"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 유성복합터미널이 또 다시 무산됐다. 2010년 이후 4번째 무산으로 사업 지연에 따른 책임론과 함께 공영개발로의 추진 방식 변경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대전도시공사는 유성복합터미널 민간사업자인 18일까지 PF대출 실행과 토지매매계약이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21일 KPIH에 사업협약해지를 내용증명으로 통보한다고 밝혔다. 

대전도시공사는 지난 6월 11일 KPIH와 18일까지 PF대출 실행과 토지매매계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최고 절차 없이 사업협약을 해지하는 내용의 변경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PF대출 실행기간을 9월 18일까지 2차 연장하고, 10월 18일까지 건축공사 착공 미이행시 협약을 해지한다고 명시했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그 동안 PF 대출 기한을 연장해 주는 등 사업 성공을 위한 행정 지원에 최선을 다했음에도 결과적으로 유성복합터미널 건설사업 추진이 중단된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속한 시일 내에 사업이 정상화할 수 있도록 건립 방식 등에 대해 시와 협의해 10월 중 사업 정상화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KPIH는 PF 주선자로 하나금융투자로 선정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4700억 원 규모의 PF 대출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은 유성구 구암도 일원 10만 2080㎡에 약 7900억 원을 들여 2022년 말까지 복합여객터미널을 비롯해 환승시설, 문화시설, 오피스텔, 행복주택 등을 짓는 사업이다. 

대전도시공사는 2017년 6월 협약 불이행을 이유로 당시 민간사업자인 롯데컨소시엄과 사업 협약을 해지한 뒤 공모를 벌여 (주)하주실업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하지만 본협약 체결에 이르지 못해 후순위업체인 KPIH와 지난 2018년 5월 본계약을 체결했다. 

대전시는 2010년부터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을 시작했지만 2011년, 2013년, 2018년 3차례 무산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