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5:27 (금)
대전 5개 구청장 "대선 공약 대전의료원 설립하라"
대전 5개 구청장 "대선 공약 대전의료원 설립하라"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9.2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청에서 합동 기자회견…"대전시민 공공의료 사각지대 놓여"
대전 5개 자치구 구청장이 22일 동구청에서 대전의료원의 설립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동구청)
대전 5개 자치구 구청장이 22일 동구청에서 대전의료원의 설립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동구청)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 5개 자치구 구청장들이 한 목소리로 대전의료원 설립을 거듭 촉구했다. 

대전시구청장협의회(회장 장종태 서구청장)는 22일 동구청 7층 식장산실에서 대전의료원 설립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협의회는 이 자리에서 ▲대통령 공약이자 대전시민의 오랜 염원인 대전의료원 설립의 조속한 추진 ▲예비타당성조사를 경제적 비용‧편익 기준이 아닌 사회적 편익 관점 평가 ▲정책 파급효과가 큰 교통의 중심지 대전에서 지역의료 강화 대책을 적극 추진할 것 등을 요구했다.

특히 "메르스에 이어 코로나19 환자가 타 시도로 이송되는 등 지방의료원 부재로 인해 대전 시민들이 피해를 감당하고 있다"며 "공공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을 위해 대전의료원 설립이 더 이상 지체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의료는 공공재라는 공감대를 대전 시민 모두가 절실히 느낀다”며 “공공의료 안전망을 구축해 지역 간 의료 불균형을 해소하고 시민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한 대전의료원의 조속한 건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의료원 조감도(사진=대전시)
대전의료원 조감도(사진=대전시)

한편 최근 지방의료원 신‧증축 사업을 예타면제 대상에 포함하는 국가재정법 개정안이 발의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할지 주목되고 있다. 

대전의료원은 동구 용운동 선량마을에 국비 431억원과 시비 884억원 등 모두 1315억원을 들여 300병상 규모로 추진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