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8:05 (수)
대전시, 추석 연휴 자가격리 위반 단속 강화
대전시, 추석 연휴 자가격리 위반 단속 강화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9.2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구 합동 145명으로 합동단속반 편성, 무단 이탈 시 고발
대전시는 추석 연휴 코로나19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시구 특별 합동단속반을 운영한다.
대전시는 추석 연휴 코로나19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시구 특별 합동단속반을 운영한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는 추석 연휴기간 코로나19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시구 합동 합동근무반을 편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28일 기준 대전시 자가격리자는 해외입국자 550명, 지역 접촉자 188명 등 모두 738명이다. 지금까지 자가격리 수칙 위반으로 사법기관에 고발된 인원은 6명, 시설격리 조치 등 행정계도 인원은 6명이다.

시는 추석 연휴기간 145명으로 특별 합동근무반을 편성해 24시간 자가격리상황 관리시스템(GIS)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특히 불시에 현장을 점검해 무단 이탈자로 적발되는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사법기관에 고발하는 등 강력 대처할 계획이다.

대전시 정신영 재난관리과장은 “이번 추석명절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방문 자제 등 특별 방역기간을 운영하고 있는 만큼 자가격리자 모두가 격리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성숙한 시민 의식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29일 현재 대전의 누적 확진자는 25일 이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358명(해외입국 31명)을 유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