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8:05 (수)
대전시,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시 강력 제재
대전시,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시 강력 제재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9.30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보수단체 10월 3일 드라이브스루 방식 집회 신고
경찰과 합동 조사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 조사해 고발 조치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추석을 맞아 선별진료소를 찾아 보건소 직원들을 격러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추석을 맞아 선별진료소를 찾아 보건소 직원들을 격러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는 일부 단체가 개천절에 드라이브스루 방식으 집회 신고를 접수한데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방역수칙 위반 시 강력히 제재할 것이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오는 10월 3일 개천절에 일부 보수 단체가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월드컵경기장과 충무체육관을 오가는 집회를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의 고삐를 당기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일부 보수단체의 집회 강행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대전경찰청은 개천절 집회 신고와 관련, 29일 6개 경찰서와 대책 회의를 갖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철저히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도 실외 100명 이상의 집회가 금지된 상황에서 개천절 집회를 강행할 경우 대전경찰청과 합동으로 집회신고 및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 위반 행위 발견 시 즉각 고발 조치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집회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치료비 뿐만 아니라 손해배상 등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이 엄중한 시기에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집회를 철회해 줄 것을 집회 단체에 요청드린다”며 “집회를 강행해 감염병 위반행위 적발 시에는 고발 등 강력한 행정 처분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