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3:58 (화)
'코로나 시대의 위로'…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출간
'코로나 시대의 위로'…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출간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0.1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 갇힌 시민에 "휘청이더라도 달아나지는 말라" 당부
이미숙 시집 '나비 포옹'
이미숙 시집 '나비 포옹'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가르쳐 줄까, 
자신을 끌어안고
사뿐 날아오르는 법 

잡다한 근심 내려놓고 
아홉 겹 구름 위에 
누워 있다 상상해 봐

숨을 깊이 들이쉬었다 
편안하게 내쉬어 

첫 눈(植)이 필 자리야 
너의 가슴을 두 팔로 
꼬옥 감싸 안아 줘 

시린 손 얹어 동시에
양 어깨를 토닥토닥 

어때, 쉽지 
더러 휘청일지라도 
달아나지는 마 

          -'나비 포옹' 전문 

이미숙 시인
이미숙 시인

'젊은시'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미숙 시인이 두번째 시집 '나비 포옹'을 냈다. 

'나비 포옹'은 코로나19에 갇힌 시민들을 위로하는 시다. 시인은 어려운 시기, 잘 견뎌내며 좀 더 멀리 뛰고 높이 날기 위한 발판으로 삼자며 '나비 포옹법'을 제안한다. 

자신을 꼭 안고 사랑하며 토닥이라고 응원하며 잠시 휘청이더라도 달아나지는 말라고 당부한다. 시인은 "삶이라는 게 등에 꽃 한 점, 우레 한 동이 이고 가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세상은 온통 놀이터"라고 말한다. 도서출판 애지, 1만원. 

이미숙 시인은 1965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충남대 철학과를 졸업한 뒤 2007년 계간 '문학마당'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한국작가회의, 충남시인협회, 유라시아문화연대 회원이며 첫 시집으로 '피아니스트와 게와 나'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