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5:17 (화)
대전참여연대 "허태정 시장, 회전문 인사로 일관"
대전참여연대 "허태정 시장, 회전문 인사로 일관"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0.1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남 평생교육진흥원장 임명에 "전형적인 회전문 인사…전문성 의문"
대전참여연대가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김종남 전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을 신임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에 임명한데 대해 전형적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했다.
대전참여연대가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김종남 전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을 신임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에 임명한데 대해 전형적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참여연대가 허태정 대전시장의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 인사에 대해 "언제까지 회전문, 돌려막기로 일관할 것이냐"고 비판했다. 

대전참여연대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종남 전 민생정책자문관을 신임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으로 임명한 것은 김재혁 도시공사 사장에 이은 전형적인 회전문 인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임명권자의 철학 공유, 리더십, 의회나 집행부와의 소통 등 대전시 산하기관장에 필요한 덕목은 해당 기관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경험"이라며 "김재혁 도시공사 사장도, 김종남 평생교육진흥원장도 해당 분야 전문성에 대해선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정무적인 역할이 아닌 전문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자리라면 역량을 가진 사람 중 자신과 철학이 맞는 사람을 찾아야 하지만 그 동안 허태정 시장의 인사는 전문성보다 측근만 챙긴다는 평을 벗어나기 어렵다"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대전참여연대는 "임명권자와 철학이 맞아야 하기에 기관장 인사는 일정 부분 측근 인사라는 표현이 나올 수밖에 없다"면서도 "이를 불식시킬 간단한 방법은 누구나 인정할만큼의 전문성이므로 문화재단, 테크노파크, 마케팅공사 등 새로 임명해야 할 기관은 회전문, 돌려막기라는 혹평에서 벗어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허태정 시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시장 캠프 시절 공동선대위원장과 시장직 인수위 부위원장을 지낸 김종남 전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을 3년 임기의 5대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에 임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