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6:53 (수)
'4차례 무산 유성복합터미널'…"대전시가 직접 나서라"
'4차례 무산 유성복합터미널'…"대전시가 직접 나서라"
  • 박기원 기자
  • 승인 2020.10.2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주최 긴급토론회서 참석자 "시와 도시공사 분발" 촉구
오광영 시의원 "市 재정 투입, 터미널 공사 주도 의견 많아"
21일 오전 유성구청에서 열린 '유성 복합 터미널, 어떻게 할 것인가?' 긴급 토론회에 참여한 패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21일 오전 유성구청에서 열린 '유성복합터미널, 어떻게 할 것인가?' 긴급 토론회에 참여한 패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기원 기자] 대전시의회 주최로 열린 유성복합터미널 긴급토론회에서 대전시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21일 오전 유성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터미널 건립 과정에서 민간사업자 선정이 4번이나 실패한 만큼 시와 대전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이 더욱 분발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목원대 금융보험부동산학과 정재호 교수는 “재정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회사들이 민간사업자로 선정되다보니 사업 진행에 애로 사항이 많다”며 “최근 선정됐던 민간사업자인 KPIH도 PF(Project Financing) 대출이 성사되지 않아 유성복합터미널 건설이 좌절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설 소유권을 국가나 지자체에 귀속하되 사업 시행자가 해당 시설을 일정기간 동안 관리·운영하며 수익을 창출하는 방식인 BTO(Build Transfer Operate)나 사업 시행자의 시설물 소유권을 일정기간 인정하고 기간 만료 후 국가 또는 지자체에 귀속하는 BOT(Build Own Transfer) 등 다양한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전세종연구원 임성복 지역경제교육센터장도 “대전시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터미널 건립은 막대한 재정이 소요되므로 일반 사기업이 아닌 금융권과 연계해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공용버스터미널의 수익성이 날로 감소하는 추세이므로 민간사업자 선정 자체가 아예 불가능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전일홍 대전시 운송주차과장은 “유성복합터미널 건설 예정지는 원래 개발제한구역이었기 때문에 10층 이상 건축물이 들어설 수 없다”며 “가뜩이나 터미널 사업은 사업성이 좋지 않아 주변 건물 분양이 힘든 상황에서 자본력을 가진 대기업이 복합터미널 건설 사업을 외면한다”고 말했다.

오광영 대전시의원은 “204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대전시가 100% 재정을 투입해 터미널 건설 공사를 주도해야 한다는 의견이 37.3%로 가장 많았다”며 “이는 유성복합터미널의 건립에 시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시민들의 열망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10월 말까지 유성복합터미널의 새로운 건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