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8 21:54 (토)
충남교육청, 수능 안전관리에 만전
충남교육청, 수능 안전관리에 만전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1.1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방역대책 추진 TF팀 구성, 대응체계 구축
확진 수험생 위한 4개 병원 12개 병상 마련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19일 수능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19일 수능 안전관리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충남교육청은 19일 2주 뒤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한 환경에서 치를 수 있도록 수능 안전관리 대책을 중점 추진한다고 밝혔다. 

충남교육청은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수능 방역대책 추진 TF팀을 구성, 도청, 경찰청 등 9개 관계 기관과 코로나19 방역, 교통지원 등 공동으로 상황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또 수시로 자가격리 수험생을 파악하기 위해 교육부와 질병관리청, 도청 감염병 지원팀, 시험지구, 학교와 매일 상황을 공유한다. 

아울러 확진 수험생들을 위해 4개 병원 12개 병상과 1개의 생활치료센터도 확보했다.

자가격리 수험생 156명이 시험을 치를 수 있는 시험장 학교도 7개 교도 확보하고, 수능 당일 발생한 유증상 수험생들을 위해 일반 시험장 내에 576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별도 시험실 144실도 마련했다.

수능 당일 시험실은 매 휴식시간, 점심시간마다 환기를 하고, 별도 시험실과 시험장, 병원 시험장 감독관은 얼굴 가리개, 전신 보호복을 착용하고 감독한다. 

19일부터 수능 당일인 12월 3일까지 2주간을 ‘수능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해 학원, 교습소, 스터디카페 등에 대한 방역상태를 집중 점검하고, 수능 1주 전부터는 수험생들에게 학원과 교습소 이용 자제를 권고한다.

특히 모든 고등학교는 수능 1주 전인 26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김지철 교육감은 “올해는 수능 당일 시험장 앞에서의 단체 응원을 하지 않도록 해달라”면서 “우리 수험생들이 최선을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은 올해 7개 지구, 56개 시험장에서 모두 1만 6162명의 수험생들이 수능 시험을 본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1324명 감소한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