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8 21:54 (토)
민주당, '막말 논란' 김득용 충남도의원 징계 착수
민주당, '막말 논란' 김득용 충남도의원 징계 착수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1.20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리심판원 회의에서 징계 논의
김득응 충남도의원이 19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있은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득응 충남도의원이 19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있은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 강훈식)은 충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반말과 고성으로 물의를 빚은 김득응 충남도의원(천안1)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김 의원은 지난 6일 충남도의회 농수산해양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던 공무원에게 "뭔 답변이야, 듣고 싶지도 않아" 등 반말로 소리를 지르며 볼펜을 책상에 던지는 등 물의를 빚었다.

도당은 20일 중앙당 윤리감찰단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충남도당 윤리심판원 회의를 소집해 김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충남 도민 여러분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충남도공무원노조가 김명선 도의회 의장을 항의 방문해 윤리위 회부를 요구하자 19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특히 감사장에 있던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