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6 09:48 (토)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천안·아산 추가 행정명령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천안·아산 추가 행정명령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1.2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흥시설 5종과 노래연습장 등 출입자 신원 확보
종업원 채용 시 코로나19 사전 검사
25일에도 천안 8명, 아산 3명 등 11명 추가 확진
천안 풍세면에서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
천안 풍세면에서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충남도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천안·아산 지역에 대한 추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

양승조 지사는 25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5일 오후 6시를 기해 천안과 아산 지역에 방역 강화 행정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유흥시설 5종과 노래연습장, PC방에 대해 출입자 신원 확보를 확실히 하도록 하고, 종업원 채용 시 코로나19 사전 검사를 의무화 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해당 시설에 대해 집합금지하고, 확진자 발생 시에는 해당 업종 전체를 집합금지하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한다. 지역사회 전파가 발생할 경우에는 구상권도 청구한다.

이와 함께 생활방역 강화를 위해 실내 시설별 생활 수칙과 음식점 비말 차단 칸막이를 보급한다.

감염 빈도가 높고 오랜 시간 머물게 되는 가정과 식당, 카페, 목욕탕과 사우나, 직장과 학교, 병의원 등 9개 장소에 대해 ‘개인이 반드시 지켜야 할 10개 생활수칙’을 마련해 보급한다.

음식점 비말 차단 칸막이는 도내 전체 음식점의 10%인 2440개소를 대상으로 보급한다.

도에 따르면 최근 1주일 간 일일 평균 확진자 수는 13.9명으로 도 자체 사회적 거리두기 전환 기준인 15명에 근접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25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특별 방역조치 시행 및 생활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가 25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특별 방역조치 시행 및 생활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 지사는 “소상공인 생존권 위협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할 때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당장 추진할 수는 없다"며 "시·군 단위로 대응하되 지역 내 집단감염 발생 상황,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른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적기에 상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충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달 21일부터 35일 연속 발생하며 11월에만 27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집단 발생 지역도 ▲공주 요양병원 13명 ▲아산 대학 25명 ▲천안 반도체업체 7명 등에 이른다. 

한편 천안과 아산에서는 25일에도 확진자 11명이 추가됐다. 

천안시에 따르면 이날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인 20대 4명, 30대 1명, 50대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대인 천안 430번~433번 확진자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천안 428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428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천안 434번 확진자는 아산 106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됐으며, 천안 435번과 436번 확진자는 전북 239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30대인 천안 437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다. 

아산에서는 20대 2명과 10대 미만 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산 125번 확진자는 아산 114번 확진자, 아산 126번과 127번 확진자는 아산 123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