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0:40 (금)
대전의료원 예타 면제…25년 숙원 사업 해결 기대
대전의료원 예타 면제…25년 숙원 사업 해결 기대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2.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2025년까지 지방의료원 20개 확충 공공의료체계 강화 방안 발표
대전의료원 등 3곳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
2026년까지 동구 용운동에 315병상 규모로 추진
대전의료원 조감도
대전의료원 조감도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 시민의 숙원 사업인 대전의료원 설립이 정부의 예타 면제 결정으로 내년부터 사업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13일 감염병 대응 및 필수 의료 지원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지방의료원 20곳을 확충하는 내용의 공공 의료체계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 같은 계획의 일환으로 대전의료원 등 3곳은 국무회의의 의결로 예타 면제 사업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또 지방의료원 신·증축 시 시도 지역은 3년간 국고보조율을 현행 50%에서 60%로 10%p 인상하고, 지방의료원 35개 전체에 감염병 전담 병동 5개소, 긴급 음압병실 20개소 등을 갖추기로 했다. 

대전의료원은 동구 용운동 11번지 일원에 국비 431억 원과 시비 884억 원 등 모두 1315억 원을 들여 319병상 규모로 건립된다.

대전의료원은 90년대부터 대전 시민사회와 정치권이 추진해 17년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선정됐다.

이후 2018년 4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으로 선정돼 한국경제개발연구원(KDI)이 경제서, 정책성, 지역균형발전 등에 대해 평가를 벌이고 있지만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판단으로 지연됐다. 대전시와 지역 정치권은 그 동안 감염병 예방, 사회적 약자 진료 등 경제적 가치를 넘어선 공공의료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철민 의원은 “1호 공약인 대전의료원 연내 확정 약속을 지키기 위해 주민과 합심한 결과 예타 면제라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면서 “2021년부터 바로 사업을 진척시켜 조속히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지난 25년간 150만 대전 시민들과 시민단체, 지역 정치권, 5개 구청 등이 함께 역량을 결집해 노력해 온 결과"라며 "앞으로 국무회의에서 예타 면제 사업으로 조속히 확정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