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0:40 (금)
천안 산란계 농장 고병원성 AI 확진
천안 산란계 농장 고병원성 AI 확진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04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생 농장 3km 내 사육가금 예방적 살처분
천안 소재 모든 가금 농장 7일간 이동 제한
육용오리 농장에서도 의심사례 신고
조류인플루엔자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 초소에서 소독을 하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 초소에서 소독을 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천안=박종명 기자]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4일 충남 천안시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농장에서는 전날 닭이 폐사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충남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한 결과 H5형 AI 항원이 검출돼 정밀 검사가 진행됐다. 

이 농장에서는 닭 34만 6000여 마리를 사육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중수본은 이에 따라 발생 농장 반경 3km 내 사육 가금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과 반경 10km 내 가금농장에 대한 30일간 이동 제한 및 AI 일제검사를 실시한다, 

또 발생 지역인 천안시 소재 모든 가금농장에 대한 7일간 이동을 제한한다. 

중수본 관계자는 “농장의 소독·방역 실태가 조금이라도 미흡할 경우 고병원성 AI 발생 위험이 높은 엄중한 상황'이라며 “농장주는 차량·사람·장비 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천안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신고됐다.

해당 육용오리 농장에 대한 방역기관의 예찰‧검사 과정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이 농장에서는 1만 4000마리의 오리를 키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