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19:02 (수)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실직 직원 등 지원책 마련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실직 직원 등 지원책 마련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1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순 의원, 개발업체, 노조 등 직원 재고용 등 상생 협약
개발 건물 지하 1층, 2층에 7000㎡ 규모 마트 설치, 우선 고용
재취업 못한 직원과 임대차 기간 남은 입점주 생활지원금과 위로금 지급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매각으로 일자리를 잃게 된 직원과 입점주를 지원하는 상생 협약이 12일 맺어졌다.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매각으로 일자리를 잃게 된 직원과 입점주를 지원하는 상생 협약이 12일 맺어졌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의 매각으로 일자리를 잃게 된 직원과 입주 상인들에 대한 지원 대책이 마련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과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노조와 입점주, 개발 업체인 르피에드둔산PFV(주)는 12일 대전시의회에서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근로자와 입점주의 생활 안정 및 재고용 등을 지원하는 상생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개발 업체인 르피에드둔산PFV(주)는 홈플러스 둔산점 직원의 고용 안정을 위해 새로 짓는 49층 주상복합건물 (지하 7층 지상 49층) 지하 1층과 2층에 약 7000㎡ 규모의 마트를 설치해 실직한 직원을 최우선 고용하기로 했다. 

또 생활 안정을 위해 실직한 직원 중 재취업을 하지 못한 직원들에게 사업 착공부터 준공 때까지 생활지원금을 지급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홈플러스 둔산점 입점 상인에 대해서는 임대차 계약 기간이 남아 실제 영업을 하고 있을 경우 폐점 시 위로금을 지급하고, 협력업체 직원도 실적 등 일정 요건을 갖춘 경우 착공 시점에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마트산업노조 홈플러스지부 및 홈플러스둔산점 입점주는 홈플러스를 상대로 매각 폐점에 따른 직원 고용 안정, 임대차계약 관련 사항 등 피해 보상에 대한 법적 소송은 별도로 진행할 계획이다.

박영순 의원은 "오늘 협약은 사업 주체와 노동자, 입점 업주가 함께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해 노동자의 고용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모범 사례"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성공적인 사업 안착과 고용 안정,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홈플러스 소유주인 (주)MBK는 경영 악화를 이유로 대전 둔산점 등을 매각하면서 직원들의 고용 불안 문제가 제기되자 마트산업노조 홈플러스지부는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 사태 해결을 공식 요청해 그 동안 중 고용 유지 등의 중재 노력을 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