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22:30 (수)
천안시, 임시 선별진료소 2월 말까지 연장 운영
천안시, 임시 선별진료소 2월 말까지 연장 운영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1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증하는 검사 수요 충족 및 설 연휴 확산 차단
천안시는 시청사 인근 임시 선별진료소를 2월 말까지 연장해 운영한다.
천안시는 시청사 인근 임시 선별진료소를 2월 말까지 연장해 운영한다.

[충청헤럴드 천안=박종명 기자] 충남 천안시는 전 시민 대상 무료 임시 선별진료소를 2월 말까지 연장 운영한다고 밝혔다. 

13일 시에 따르면 급증하는 검사 수요와 설 명절 전후 인구 대이동에 따른 감염 위험에 대비해 오는 13일 종료 예정이던 임시 선별진료소를 오는 2월 28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검사를 원하는 시민은 주말·평일 관계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시청사 인근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운영 중인 임시 선별진료소는 19일간 11일 기준 9000여 건의 진단검사를 실시, 17명의 숨은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성과를 거뒀다.

외국인 집단감염 관련 병천 임시 선별진료소 진단검사 수를 포함하면 두 곳의 임시 선별진료소 검사 건수는 1만 2000여 건에 이른다.

박상돈 시장은 “전국적인 3차 유행 상황은 완만하게 감소하는 단계이지만 무증상 감염·가족 간 전파 급증 및 설 연휴 등 감염 위험 요소가 존재하기 때문에 2월 말까지 임시선별진료소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