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22:30 (수)
황명선 논산시장 "서울 소재 대학의 지방 이전 필요"
황명선 논산시장 "서울 소재 대학의 지방 이전 필요"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1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소멸대응T/F 정책간담회에 참석
"지난해 저출산 대책에 45조 투자에도 지방 소멸 위기 더 심각"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황명선 대표회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지방소멸대응T/F에 참석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황명선 대표회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지방소멸대응T/F에 참석했다.

[충청헤럴드 논산=박종명 기자]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황명선 대표회장(논산시장)은 13일 "기업과 본사의 지방 이전과 서울·수도권 소재 대학 및 단과대의 지방 이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회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방소멸대응 T/F와 국정과제 4대 위원회 정책 간담회에서 "2005년 저출산·고령화기본법 제정 후 저출산 대책에 약 200조원을 투입하고 지난해는 역대 최대인 45조원을 쏟아 부었지만 지방 소멸 위기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이어 "기존의 대책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젊은이들이 살고 싶은 지역을 만들기 위해 일자리를 만들어야 하고 교육 문제를 과감하게 해결하는 정책들이 쏟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228개 기초단체 중 절반 이상이 소멸위기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달 지방 소멸 대응 전담기구를 출범, 황 대표회장 등이 T/F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